문화
 [8월] 여행 - ‘서해의 보석’백령도
 닉네임 : 안전정보  2013-07-30 17:30:39   조회: 4707   
 첨부 : 03두무진 copy.jpg (136542 Byte) 
여행 _ 인천 옹진군 백령면

평화와 전쟁, 사랑과 아픔이 공존하는 ‘서해의 보석’백령도

백령도는 우리 땅의 서쪽 끝이자 북쪽 끝이다. 중국 산둥반도와 190여km, 북한의 황해도 장연군과는 10km 거리다. 백령도와 인천을 오가는 뱃길이 200km 남짓이니 서울보다 북한이나 중국과 가까운 셈이다. 그러다 보니 백령도는 예나 지금이나 군사적으로, 또 문화 교류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백령도가 군사적으로 얼마나 중요한지는 지도만 봐도 알 수 있다. 서해 북방 한계선을 따라 북쪽으로 불쑥 올라선 백령도는 보기에도 어색할 정도다. 이 같은 지리적 위치가 서해의 외딴섬 백령도를 한국전쟁 당시 군사적 요충지로 주목받게 만들었다. 특히 휴전을 앞둔 전쟁 막바지에는 수시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 그 중심에 동키부대(백호부대)가 있다. 동키부대의 전신은 장연군 무장대. 북한 지역에서 활동하던 이들은 1·4 후퇴 이후 백령도로 숨어들었고, 미군에 의해 유격·첩보 부대로 재편됐다. 백령도와 대청도를 주둔지로 삼은 동키부대는 휴전될 때까지 수많은 전공을 세웠다.
백령도는 군사 관련 유적이 많은 곳이지만, 시간을 조금만 돌려보면 또 다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우리 땅에 평화와 사랑의 상징인 종교의 씨앗이 뿌리내린 곳이 백령도이기 때문이다.
백령도에는 200여 년 전인 1816년 처음 선교적 접근이 있었다. 영국 함대 2척이 중국 주재 대사를 수송하는 임무를 마친 뒤 한국의 서해안에서 해로탐사를 실시했던 것. 이를 계기로 16년 뒤인 1832년에는 최초의 내한 선교사 귀츨라프가 백령도를 찾았다. 백령도의 기독교 역사는 중화동교회가 설립됨으로써 완성된다. 1898년 개화파 정치가 허득이 설립한 중화동교회는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세워진 장로교회로, 백령도에 있는 모든 교회의 모교회(母敎會)다. 백령도의 선교 역사는 중화동교회 옆에 있는 백령기독교역사관에서 살펴볼 수 있다. 중화동교회 입구 계단에서 만나는 옹진 백령도 연화리 무궁화(천연기념물 521호)도 놓치지 말자. 높이 6.3m에 수령 100년 안팎으로, 국내에서 가장 큰 무궁화로 알려져 있다.
역사적으로 많은 의미를 품은 백령도라지만, 이 섬의 아름다움에는 비할 바가 아니다. 그중에서도 두무진 일대는 ‘신들의 조각품’이라는 애칭에 걸맞은 절경을 자랑한다. 해안가에 늘어선 거대한 암석들이 마치 무리 지어 있는 장군들의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두무진이라 이름 붙은 이곳은 명승 8호로 지정되었다. 주변의 선대암과 형제바위, 서쪽 하늘을 붉게 물들이는 일몰도 두무진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풍경이다. 두무진 전망대까지는 두무진 포구에서 이어지는 호젓한 산책로를 따라가면 된다.
두무진과 함께 백령도를 대표하는 여행지는 심청각이다. 인당수를 배경으로 자리한 심청각에서는 북한의 장산곶이 손에 닿을 듯 가깝게 보인다. 2층으로 된 심청각에 들어서면 〈심청전〉에 관련된 다양한 자료를 만날 수 있다.
천연 비행장이라 불리는 사곶 사빈(천연기념물 391호)도 빼놓을 수 없다. 이곳은 비행기가 뜨고 내릴 수 있는 세계에서 두 군데 뿐인 해변으로 유명하지만, 4km에 이르는 해변과 완만한 수심 등 해수욕장으로도 더없이 좋은 조건을 갖춘 곳이다.
용기포 구(舊) 선착장에서 이어지는 용기포 등대와 등대해변은 두무진과는 또 다른 멋을 자랑하는 기암을 만날 수 있는 곳이며, 고봉포구의 사자바위와 창촌포구의 용트림바위도 멋스럽다. 백령도를 한눈에 담고 싶다면 용기원산 전망대에 올라볼 일이다. 전망대는 아직 공사 중이지만, 전망대 주차장까지 올라가도 백령도의 전경을 조망하기에 충분하다.
2013-07-30 17:30:39
222.xxx.xxx.96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62
  [9월] 신간 -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안전정보     2013-08-30   4636
61
  [9월] 신간 - 국가의 희생   안전정보     2013-08-30   4549
60
  [9월] 신간 - 강물처럼 흘러 바람처럼 거닐다   안전정보     2013-08-30   4630
59
  [9월] 뮤지컬 - 아메리칸 이디엇   안전정보     2013-08-30   5026
58
  [9월] 전시 - 민병헌 사진전 강   안전정보     2013-08-30   4916
57
  [9월] 영화 - 몬스터 대학교   안전정보     2013-08-30   4875
56
  [9월] 영화 - 킬링 시즌   안전정보     2013-08-30   5132
55
  [9월] 영화 - 퍼시 잭슨과 괴물의 바다   안전정보     2013-08-30   5174
54
  [9월] 영화 - 스파이   안전정보     2013-08-30   4689
53
  [9월] 여행 - 경기도 양주 맹골마을   안전정보     2013-08-30   5122
52
  [9]월 인테넷 유머   안전정보   -   2013-08-30   4715
51
  [9월] 구박사의 이달의 운세   안전정보   -   2013-08-30   4440
50
  [8월] 여행 - ‘서해의 보석’백령도   안전정보     2013-07-30   4707
49
  [8월] 뮤지컬 - 시카고   안전정보     2013-07-30   4374
48
  [8월] 전시 - 알폰스 무하 : 아르누보와 유토피아   안전정보     2013-07-30   4664
47
  [8월] 풀어쓰는고사성어 - 전거가감   안전정보     2013-07-30   4771
46
  [8월] 시 - 8월의 시   안전정보     2013-07-30   4742
45
  [8월] 구박사의 이달의 운세   안전정보   -   2013-07-30   4457
44
  [7월] 풀어쓰는고사성어 - 대우탄금   안전정보     2013-07-05   4404
43
  [7월] 시 - 바다로가자   안전정보     2013-07-05   471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51 | 52 | 53 | 54 | 55 | 56 | 57 
회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일로 10길 27 (구로1동650-4) SK허브수오피스텔 B동 901호  |  대표전화 : 02)866-3301  |  팩스 : 02)866-338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844  |  등록년월일 : 2011년 11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선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세용
Copyright © 2011 안전정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afetyin@safety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