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칼럼
[문화 칼럼] 음악이 있는 하이브리드 카페양면성
이여란 기자  |  safetyin@safetyi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8  17:57: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박교식 숭실대학교 화학공학과 교수

베이컨의 수상록 어디쯤인가 ‘빛이 밝으면 그만큼 그림자도 짙다’는 대목을 읽은 듯합니다. 유명한 락 그룹들 중 잔잔한 발라드곡을 간간히 불러서 서정적인 곡을 선호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겐 발라드가 주종목인 그룹으로 잘 못 알려진 그룹들이 가끔 있습니다. 프로그레시브 록의 중흥기인 1970년에 결성된 미국 그룹 캔사스(Kansas)는 예스(Yes)나 제네시스(Genesis)같은 영국 그룹의 영향을 받았다고 합니다.¹? 대표곡으로 ‘Play the game tonight’이 있으나 (https://www.youtube.com/watch?v=W2azO25JtFo) 우리에게는 ‘Dust in the wind’ 가 훨씬 잘 알려져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tH2w6Oxx0kQ) 뒤에 서서 무심한 듯 바이얼린을 연주하는 이가  클래식을 전공자라고 하네요. 이 곡은 3개의 오른손가락으로 연주하는 이른 바 대표적인 쓰리핑거 기타 주법으로 잘 알려진 곡으로서 각종 웹 사이트에서 소개되고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Z0E7x93b9B4) 내친김에 이른 바 포크 락의 개척자인 Simon & Garfunkel의 또 다른 쓰리핑거 곡인 ’The boxer’도 같이 들어보시길 권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MYPJOCxSUFc)
영국의 록 밴드로, 하드 록의 선두주자로 알려진 Deep Purple의 곡은 ‘Highway star’로 한 번 소개드린 적이 있습니다만 ‘Smoke on the water’를 소개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zUwEIt9ez7M) 인상적인 전자기타의 독주(Riff)로 시작하는 전형적인 락이라고 봅니다. 이 곡 가사중 고유명사가 몇 개 걸려서 배경을 찾아봤더니 1971년 당시 Deep Purple이 스위스에서 녹음작업을 하기 위해 몽뜨뢰(Montreux) 카지노 (곡 중에는 ‘모~토’(몽트로) 정도로 발음됩니다) 옆을 장비가 실린 트럭을 몰고 지나갈 때 마침 그 장소에서 공연을 보던 관중이 날린 폭죽에 화재가 발생하여 그 카지노가 불타는 것을 본 것입니다.²? 이러한 내용들이 가사에 있으니 배경을 모른 채 들으면 앞뒤가 연결이 잘 안되죠. 아무튼 재능을 받은 사람들은 지나는 길에 본 화재도 음악으로, 그것도 유명한 파워코드가 있는 명곡을 작곡한다니 참 대단하죠. 이런 인연인지 Montreux카지노엔 Deep Purple의 조각과 반복되는 연주를 뜻하는 기타 Riff가 조각되어 있다고 합니다.
이들에게도 ‘Soldier of fortune’이라는 서정적인 곡이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4tSqgEMCuCs) 용병이란 제목이 말해 주듯이 떠돌이의 쓸쓸한 얘기를 담은 곡인 듯합니다.
Black Sabbath는 영국 버밍엄 출신의 하드 록 밴드로 재즈나 헤비 블루스를 기초로 사람이 무서워하는 음악을 만들자는 의도로 곡들을 작곡하여 어둡고 무거우며 침울한 곡들이 많습니다. 대표곡 (제가 생각하는) ‘Heaven and hell’을 들어보시면 하드락 기운이 뿜뿜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idn50Xj_CiY) 이들에게도 서정적인 곡인 ‘She is gone’ 이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wMmCDAJu_hY) 유사한 분위기의 같은 제목곡이 Steel Heart가 부른 것이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ICJs1CxCRt0) 젊은 시절 노래방서 이 곡을 가성 섞어가며 부르던 치기가 생각납니다. 최고의 악기는 역시 인간의 보컬이 아닌가 합니다. 최근 영화로 알려진 Queen의 ‘Love of my life’ (https://www.youtube.com/watch?v=bX-aT6S8R58)도 이들이 부른 ‘We will rock you’(https://www.youtube.com/watch?v=-tJYN-eG1zk)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입니다. 앨범의 스테디셀러를 많이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그룹 Eagles의 대표곡인 ‘Hotel California’나 (https://www.youtube.com/watch?v=EqPtz5qN7HM) ‘Heartache tonight’을 들어보면 분명 락 그룹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snPgFNMCXBs) 그러나 ‘Desperado’ (https://www.youtube.com/watch?v=3-bwXhts8Zg) 등 수많은 서정적인 곡을 부르기도 했죠.
최근 한달여간 사람이 지닌 양면성에 대하여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존경받을 만한 분이 다른 사람의 업적을 자신의 것으로 미화해서 마치 그 분야의 개척자인양 행동을 하면서 도리어 피해자를 원망하는 이중성을 보일 때 실망하기도 했고, 가장 믿었던 사람의 이중성에 절망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첫머리에 밝혔듯이 짙은 그림자 이면에는 밝은 빛이 있었으니 얻은 것 또한 많았다고 하겠습니다. 
   
▲ Montreux 카지노의 기타 Riff

< 저작권자 © 안전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여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재난안전칼럼] 기후변화에 대비하자
2
[화제의 인물] 유인종 재난안전학 박사1호
3
[문화 칼럼] 음악이 있는 하이브리드 카페
4
[이달의 보건관리자] 롯데첨단소재(주) 권윤정
5
[초대석] 박영수 한국시설안전공단 이사장
6
[우수업체탐방] GVS 코리아 이승원 대표이사
7
비상방송설비 성능향상 방안 토론회 개최
8
[발행인칼럼] 김용균 특조위 조사보고의 의미
9
국토부, 7월 사망사고 많은 건설사 명단 공개
10
[파워인터뷰] 김일수 안전보건공단 사업기획본부장
11
건축공사 인.허가, 시공, 준공까지 전 과정 부실 여전!
12
한컴라이프케어,조달청 우수조달물품 지정
13
「제1회 생명보호 구급대상」시상식 개최
14
중앙소방학교 공주시 이전, 새로운 도약 선언
15
더불어민주당 국민안전위원회 포럼 개최
16
고용부,2019년 제조.수입된신규 화학물질 공표
17
심폐소생술로 근로자의 생명을 살린 보건관리자
18
대구지역본부,연경지구 추락재해예방 캠페인
19
건설현장 사고 예방 고강도 현장점검 시행
20
서울북부지사,사고사망 감소 공동 캠페인 전개
회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일로 10길 27 (구로1동650-4) SK허브수오피스텔 B동 901호  |  대표전화 : 02)866-3301  |  팩스 : 02)866-338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844  |  등록년월일 : 2011년 11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선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세용
Copyright © 2011 안전정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afetyin@safety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