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2019 12월호 여행-충남 서산 웅도
 닉네임 : 안전정보  2019-11-27 12:37:14   조회: 1826   
 첨부 : 182-1 대로리에서 바라본 웅도.jpg (158648 Byte) 
여행 - 충남 서산 웅도



바다 위를 걷다, 서산 웅도


수도권에서 넉넉잡아 두 시간 남짓. 부담스런 거리는 아니지만, 일상에서 그리 가깝지도 않은 곳에 서산 웅도가 있다. 이름에서 짐작하듯 웅도는 곰을 닮은 섬이다.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곰이 웅크리고 앉은 모양이라는데, 지도로 찾아보니 강아지 꼬리처럼 조도를 달고 있어 꽤 앙증맞다. 그런데 웅도로 들어가는 길목에 독특한 표현이 보인다. ‘웅도 바다 갈라짐’. 그 유명한 진도와 무창포처럼 이곳 웅도 역시 하루 두 번 바닷길이 열린다.
매일 조금씩 달라지는 바닷길 시간 때문에 가기 전에 국립해양조사원 홈페이지에서 ‘바다 갈라짐 체험 시간’을 확인해야 한다. 바닷길 너머 섬이지만 웅도와 육지의 거리는 불과 700m. 수심이 얕은 편이라 만조 때도 징검다리를 놓아 건넜다고 한다. 지금은 다리가 연결돼 바닷물에 잠겼다 떠오르기를 반복한다.
바닷길이 열리면 웅도 주변으로 거대한 갯벌이 모습을 드러낸다. 서해에서도 생태계의 보고로 평가되는 가로림만이다. 풍요로운 가로림만에 둘러싸인 웅도는 예부터 바지락과 굴, 낙지가 마를 날이 없었다. 금세 자루를 가득 채운 바지락을 마을까지 옮기느라 소달구지가 늘어선 장관을 연출하기도 했다. 최근까지 소달구지로 바지락을 옮겼다는 마을 어르신은 달구지 나무 바퀴가 갯벌에 빠지거나 염분에 쉽게 부식되지 않아 유용한 운송 수단이었다고 전한다. 게다가 웅도는 섬이지만 곳곳에 논과 밭이 흔하다. 갯벌이 없으면 전형적인 농촌이라고 해도 믿을 풍경이다. 집집마다 일꾼 대신 소를 키웠고, 웅도의 소는 자연스레 땅과 바다를 오갔다.
웅도 여행의 중심지는 웅도어촌체험마을이다. 전국 1위 어업 공동체답게 마을 주민이 주도적으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웅도의 특산물인 바지락 캐기를 비롯해 낙지잡이와 망둑어 낚시, 족대 체험이 가능하다. 가족 단위 여행객도 전화로 예약하면 체험을 즐길 수 있다.
깡통열차를 타고 마을을 한 바퀴 돌아보자. 사람이 탈 수 있도록 개조한 드럼통을 사륜 바이크에 기차처럼 줄줄이 연결했는데, 아이는 물론 어른에게도 색다른 체험이다. 운전하는 어르신이 해설사 역할도 겸한다. 주민 사랑방인 마을 회관과 1952년에 세운 웅도분교, 400년 넘게 제자리를 지키는 소나무까지 마을의 소박한 역사를 고스란히 품은 공간이 깡통열차 곁으로 지난다. 아담한 건물 사이로 황금빛 논이 펼쳐지는가 싶더니, 매섬이 보이는 선착장까지 섬 구석구석을 달린다.
웅도가 속한 대산읍과 이웃한 지곡면에는 안견기념관이 있다. 안견이 세종의 셋째 아들 안평대군의 꿈을 소재로 그린 ‘몽유도원도’는 당대 최고 산수화로 평가된다.
안평대군의 발문에 김종서와 신숙주, 정인지, 박팽년, 성삼문 등 내로라하는 사대부 20여 명이 칭찬하는 글을 친필로 덧붙여 그 가치는 단순한 예술 작품을 뛰어넘는다. 안타깝게도 ‘몽유도원도’ 원본이 일본에 있어 기념관에는 모사본과 안견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그림을 전시한다. 안견에 대해 언급한 ‘조선왕조실록’의 기록도 있다. 화원 출신은 최고 관직이 종5품인데, 세종이 안견을 아껴 정4품까지 파격적으로 승진시켰다고 한다. 후대 화원을 평가할 때도 안견의 그림을 기준으로 삼았다니 그 실력이 얼마나 출중했는지 짐작하고도 남는다.
안견기념관에서 자동차로 10여 분 달리면 안견의 후예라 할 만한 예술가들을 만날 수 있다. 폐교한 중왕분교를 리모델링한 서산창작예술촌이다. 현대 서예가 황석봉 관장이 운영하는 이곳은 다양한 장르의 전시가 열리고, 서예아카데미에서 수준 높은 수업을 진행한다.
전화로 예약하면 도자기 만들기 체험도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접시에 원하는 그림을 그리고 가마에 굽는 비교적 간단한 과정이라, 아이들도 완성하기 쉽다. 도자기가 완성되는 동안 아이들은 예술촌 앞마당에서 뛰어논다. 낡은 배 한 척이 신나는 놀이터가 되고, 뱃머리에서 바라보는 서산 앞바다는 어떤 그림보다 아름답다. 문의 웅도어촌체험마을 041-666-0997
2019-11-27 12:37:14
220.xxx.xxx.193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802
  2020 04월호 공연-당 타이 손 피아노 리사이틀   안전정보     2020-03-27   2075
801
  2020 04월호 공연-본 베토벤 오케스트라 첫 내한공연   안전정보     2020-03-27   1802
800
  2020 04월호 시- 4월 비빔밥   안전정보   -   2020-03-27   1868
799
  2020 03월호 여행-전남 벌교   안전정보     2020-02-27   1770
798
  2020 03월호 시- 3월에   안전정보   -   2020-02-27   1706
797
  2020 03월호 신간-이웃집 백만장자 변하지 않는 부의 법칙   안전정보     2020-02-27   1753
796
  2020 03월호 신간-미친 자들을 위하여   안전정보     2020-02-27   1848
795
  2020 03월호 공연-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   안전정보     2020-02-27   1923
794
  2020 02월호 전시-아킬레 카스틸리오니 한국 특별전   안전정보     2020-01-28   1844
793
  2020 02월호 전시-물랭 루즈의 작은 거인 툴루즈 로트렉 展   안전정보     2020-01-28   1903
792
  2020 02월호 신간-‘실전 증여 솔루션’   안전정보     2020-01-28   1950
791
  2020 02월호 신간-‘세기의 첩보전 - 스파이 전쟁’   안전정보     2020-01-28   2008
790
  2020 02월호 신간-‘네 심장을 춤추게 해봐’   안전정보     2020-01-28   1894
789
  2020 02월호 여행-강원도 춘천   안전정보     2020-01-28   1937
788
  2020 02월호 시-겨울사랑   안전정보     2020-01-28   1911
787
  2020 01월호 여행-<겨울시즌 숨은관광지1> 강원 영월   안전정보     2019-12-30   1892
786
  2020 01월호 시- 새해의 기도   안전정보   -   2019-12-30   1900
785
  2019 12월호 전시-빛이 칠한 색깔   안전정보     2019-11-27   1748
784
  2019 12월호 전시-세종 카운터 웨이브(sejong counter wave) -내재된 힘-   안전정보     2019-11-27   1853
783
  2019 12월호 영화-포드V페라리   안전정보     2019-11-27   192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회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일로 10길 27 (구로1동650-4) SK허브수오피스텔 B동 901호  |  대표전화 : 02)866-3301  |  팩스 : 02)866-338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844  |  등록년월일 : 2011년 11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선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세용
Copyright © 2011 안전정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afetyin@safety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