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신축아파트 대상 첫 라돈 조사 … 60% 이상 기준 초과- 송옥주 의원, “건축자재 방사능 전수조사 체계 시급히 구축해야”
오세용 기자  |  osyh@safetyi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2  16:26: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신축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처음으로 실시된 라돈 농도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송옥주 의원이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신축공동주택 라돈조사 결과>에 따르면, 입주 전 신축공동주택 60세대를 대상으로 실시한 라돈농도 조사결과 평균농도가 198 Bq/㎥로 권고기준(148 Bq/㎥)보다 1.3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의 61.7%(37세대)가 권고기준(148 Bq/㎥)을 초과했다. 최대 533.5 Bq/㎥까지 측정됐으며, 이는 권고기준보다 4.6배나 높은 수치다. [표1]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가 조사한 이번 측정자료는 2018년 11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입주 전 신축공동주택 9개 단지 60세대를 대상으로 신축공동주택의 △실내 라돈농도, △환기설비 가동에 따른 농도 변화, △실내 라돈 발생원을 확인한 것이다. 신축공동주택의 라돈 측정방법인 연속측정방법(초기 환기 30분, 5시간 밀폐, 이후 1시간 간격 48시간 측정)으로 조사했다.

특히 F단지 12세대의 라돈 평균농도는 345.4 Bq/㎥로 권고기준을 훌쩍 넘겼으며 9단지 중 3개 단지는 평균농도가 200 Bq/㎥을 넘겼다.

송옥주 의원은 “단순하게 아파트 건설사(시공사)를 탓할 문제가 아니다. 아파트 등 건축에 사용되는 건축 자재부터 방사능 안전이 확보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건축자재별 전수 조사체계 구축, 인체 위해성·유해성 관련 환경영향 모니터링과 DB 구축을 촉구했다.

송옥주 의원은 ‘라돈 건축물 퇴출 3법’을 발의한 바 있다. 지난해 9월 라돈 등 자연방사능물질 과다 포함 생활용품의 제조량·수입량 정보를 공개토록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개정안을 냈고, 올해 1호 법안으로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법」 개정안과 「건축법」개정안을 발의했다.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법」 개정안은 ▲방사선 안전건축물 인증제 시행 ▲건축물 사용승인 신청 시 라돈 안전성 서류첨부 등 방사선 피해 없도록 안전한 생활공간 조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건축법」개정안의 주요내용은 ▲건축물 소유주인 건축주가 공사완료 후 실내공기질 안전성 확인토록 제도화 ▲건축물 사용승인 신청 시 실내공기질 측정결과서를 지방자치단체(건축과)에 의무적 제출 등이다.

송옥주 의원은 “라돈과 같은 자연방사성물질이 포함된 건축자재가 더 이상 유통되지 않도록 정부가 나서 조속히 관리체계를 정립해야 한다. 이제 국민들이 암 발생원인인 라돈의 공포로부터 벗어나 마음 놓고 숨 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폐암 발병 주요 원인물질로 규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표1] 신축공동주택 라돈조사 결과 (단지별)
                                                                                                          (단위: Bq/㎥)

세대별 구분

(세대수)

A|
(6)

B
(6)

C
(3)

D
(9)

D
(9)

F
(12)

G
(3)

H
(6)

I
(6)

평균농도(밀폐)

104.9

175.3

207.1

172.5

147.1

345.4

84.7

149.6

236.3

평균농도(환기)

46.1

59.9

89.5

65.8

83.3

97.1

60.0

66.2

86.6

< 저작권자 © 안전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오세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이달의 보건관리자] 장유진 대림산업 안전체험학교 보건관리자
2
국토부, 10월 사망사고 발생 건설사 명단 공개
3
[재난안전칼럼] Dark Tourism, Ground Zero를 가다
4
[문화칼럼] 음악이 있는 하이브리드 카페
5
[초대석]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
6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6개 법률안 등 국회 본회의 통과
7
[우수업체탐방] 안전조끼 전문업체 대영에스엔에스
8
[파워인터뷰] 권용준 안전보건공단 미래대응추진단장
9
한국건설안전학회, 2019년 정기학술대회 개최
10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안을 11월 26일 공포
11
건축물 관리법 하위법령 제정안 입법예고
12
[발행인칼럼]소방공무원 국가직화에 즈음하여…
13
[특집] 2019 본지 선정안전보건 10대 뉴스
14
세계 최대 산업안전보건전 ‘2019 A+A’ 신기록 경신
15
공공․대형 사업장의 안전․보건 조치 이행 여부 불시 점검 결과 발표
16
안전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 고시 개정 행정예고
17
중복규제 해소 및 화학물질관리법 개정
18
한국안전학회 2019 추계학술대회 개최
19
건설업 보건관리 최근 이슈와 접근전략 방안 논의
20
안전보건공단, 연말까지 사고사망 줄이기에 총력
회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일로 10길 27 (구로1동650-4) SK허브수오피스텔 B동 901호  |  대표전화 : 02)866-3301  |  팩스 : 02)866-338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844  |  등록년월일 : 2011년 11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선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세용
Copyright © 2011 안전정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afetyin@safety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