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소방/재난
떡이나 음식물이 목에 걸렸을 때 이렇게 하세요!응급처치(하인리히법)와 예방법
김범수 기자  |  safetyin@safetyi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1  17:00: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소방청(청장 정문호)이 분석한 최근 3년간 119구급활동 결과에 따르면 기도 속 이물 응급환자가 119구급차를 이용한 실적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6년 2,063건, 2017년 2,342건, 2018년 2,914건(전년대비 24.4% 증가)이다.

지난해 11월 가정집에서 80대 남성은 음식을 먹다가 목에 걸려 119에 신고는 하였지만, 119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보호자가 아무런 응급처치를 시행하지 않아 목숨을 잃은 사례도 있다.

또, 일본 도쿄소방청에 따르면 올 새해에 일본 도쿄에서 찹쌀떡을 먹다가 11명이 응급실에 가고, 1명이 숨지는 일도 있었다.

떡이나 음식물을 먹다가 목에 걸려 갑자기 쉼을 쉬지 못하고, 주변사람이 신속한 응급처치를 못하면 심정지로 생명을 잃을 수 도 있다.

음식물로 인한 기도폐쇄는 대부분 4세 이하 영유아에게 발생하지만 성인도 예외가 아니다. 기도 속 음식물로 완전 기도폐쇄가 되는 경우 2~3분 이내에 음식물을 곧바로 제거해주지 않으면 매우 위급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

기도폐쇄가 의심되면 ‘하임리히법’으로 알려진 복부 밀어내기로 복부에 압력 상승을 유도하여 기도 속 이물이 빠져나올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

특히, 기도폐쇄 환자가 말을 하거나 소리를 낼 수 있는 부분 기도폐쇄는 하임리히법을 실시하기 전에 기침을 하게 하여 이물이 빠질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좋다.

소방청 박세훈 구급정책협력관(응급의학전문의)은 “기도폐쇄 예방은 부모들이 어린아이가 장난감이나 작은 물체를 삼키지 않도록 항상 살펴보는 습관이 필요하다”며, 또한 “노인은 떡 등 단단한 음식을 먹을 때 잘게 잘라서 잘 씹어 먹는 것이 좋고, 평소 하임리히법을 익혀 위급상황에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안전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재난안전칼럼] 한 파(寒波)
2
안전보건공단 인사 동정 (2019년 1월 1일자)
3
산업안전보건법... '김용균법'으로 '탈바꿈' 되다
4
[우수건설현장] 두산건설 신정1-1구역 위브공사현장
5
[이달의 보건관리자] 국방과학연구소 엄규리
6
건설현장 산업재해, 사망사고 예방 중심으로 관리
7
[문화칼럼] 음악이 있는 하이브리드 카페
8
[초대석]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9
[정성효 기고] ‘방탄소년단(BTS)과 보헤미안 랩소디’
10
[신년사] 전문건설업KOSHA18001협의회 조봉수 회장
11
태안화력발전소 사고 관련 관계부처 합동대책 발표
12
[신년사] 직업건강협회 정혜선 회장
13
서울북부지사, 현대건설·GS건설 안전체험시설 방문
14
전문건설업 KOSHA18001협의회 연말총회
15
[신년사] 고용노동부 이재갑 장관
16
[신년사] 한국건설안전학회 안홍섭 회장
17
[신년사] 정문호 소방청장
18
[신년사] 한국위험물학회 문일 회장
19
[우수업체탐방] 관절보호대 전문기업 ‘네오메드’
20
[신년사] 한국승강기안전공단 김영기 이사장
회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일로 10길 27 (구로1동650-4) SK허브수오피스텔 B동 901호  |  대표전화 : 02)866-3301  |  팩스 : 02)866-338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844  |  등록년월일 : 2011년 11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선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세용
Copyright © 2011 안전정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afetyin@safetyin.co.kr